봄마중展

2018.03.01 - 03. 31

김재신 작가와 오관진 작가의 따뜻한 봄마중 전시 

 

 조탁기법의 천재 김재신 작가는 현재 거주하며 작업하고 있는 고향 통영의 동피랑 언덕과 바다를

어린 시절 통영의 인상과 기억을 주제로 작업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조탁(彫琢)’이라고 이름을 붙인 기법으로 아름다운 바다의 모습을 역동적으로 표현합니다. 조탁기법은 나무에 색을 수십 번(약 40~60회)에 걸쳐 반복적으로 입히고, 그 위 조각칼을 이용하여 조각하는 방법을 말합니다. 캔버스가 아닌 목판에, 붓이 아닌 칼을 이용해 3차원으로 끌어올려 회화적 요소와 판화적 요소가 접목되어 새롭고 독창적인 방식으로 거듭납니다.

  오관진 작가는 청화백자운룡문호, 막사발, 달 항아리, 분청사기와 같이 솔직하고 덤덤한 우리 땅의 정서가 배어 있는 도자기들을 주제로 합니다. 그는 도자기에서 뿜어내는 생명력에 귀를 기울이고 질감과 아름다움을 사진을 재현한 듯 탁월한 묘사력으로 감상하는 자의 역사 속에서 부유하는 시선까지도 끌어안고 있습니다. 회화이면서도 반 부조이고, 극사실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이며, 실경이지만 관념적이기까지 한 그의 작품은 장지로 바탕을 만들고 조각하듯이 칼로 환부를 도려내듯 바탕을 비워 간결하고 선명한 이미지를 만들어 냅니다. 그리고 돌가루와 안료를 혼합하여 자기(磁器)의 매끈한 형태를 올리고 섬세하고 집요하리만큼 균열을 채워 나갑니다.

paradise hotel #B1, 296,Haeundaehaebyeon-ro, Haeundae-gu, Busan 48099, Korea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96, 파라다이스 호텔 신관 B1 TEL 051.757.1114 | FAX 051.757.1114 | E-MAIL gallerymare@naver.com

 

COPYRIGHT ⓒ 2014 GALLERY MARE Inc. ALL RIGHT RESERVED

ALL IMAGES CANNOT BE COPIED WIT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