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h Kwan Jin

홍익대학교 졸업

수상: 대한민국 미술대전 특선, 한국미술대전 우수상,국제선면전일본 장려상,

아시아미술대전 대상, 경항하우징아트페어 대상등 

오관진은 청화백자운룡문호, 막사발, 달 항아리, 분청사기와 같이 솔직하고 덤덤한 우리 땅의 정서가 배어 있는 도자기들을 주제로 한다. 그의 작품에 있어 소재의 친근함과 높은 인식력은 낯섦을 적게 하고 시각적 불편함을 희석시킨다.

그는 도자기에서 뿜어내는 생명력에 귀를 기울인다. 그래서 그의 화면은 도자 자체의 질감과 아름다움을 사진을 재현한 듯 탁월한 묘사력으로 도자의 형태와 질감, 숨 쉬는 마음, 그것을 감상하는 자의 역사 속에서 부유하는 시선까지도 끌어안고 있다. 회화이면서도 반 부조(浮彫)이고, 극사실적이면서도 초현실주의적이며, 실경이지만 관념적이기까지 한 그의 작품은 한지로 바탕을 만들고 조각하듯이 날카로운 칼로 환부를 도려내듯 바탕을 비워 간결하고 선명한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돌가루와 안료를 혼합하여 자기(磁器)의 매끈한 형태를 올린다. 상감 기법을 사용하여 태토와 유약과 나무가 뜨거움 속에서 한바탕 어우러져 만들어낸 자신의 균열을 막사발에도, 달 항아리에도, 분청사기에도 섬세하게, 집요하리만큼 성실하게 채워 나간다. 오관진은 이번 전시를 통해 도자기가 뿜어내는 생명력에 집중하고 도자기 자체의 아름다움을 그가 표현하고자 하는 모든 것들을 사진으로 재현한 듯한 탁월한 묘사력으로 그 형태와 질감까지 설명하고 있다. 그는 균형이 빗나간 달항아리, 불길이 스쳐지나간 막사발의 검은 흔적, 불을 향한 숙명적인 대항의 결과인 작은 균열까지 극사실적으로 표현함과 동시에 그 속에서 매화가 자라나고 체리가 뒹구는 화면 밖의 또 다른 초현실적인 세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오관진 작가는 한국화에서 새로운 표현어법을 구사하고 있다. 동양적인 화면 바탕을 붓으로 그려내는 행위가 아니라 정교하고 도자기의 아름다운 오브제를 통해 고집스럽게 회화와 조각의 경계를 자유롭게 넘나들고 있다. 꽉 차 있으면서도 비어있음을 표현하는 작가의 작품은 옛 정취와 현대적 감각을 동시에 느끼게 한다.

동양화와 서양화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회화영역을 연출하는 오관진 작가의 작품은 비움과 채움이라는 주제로 달 항아리의 신비로움을 극사실적으로 표현하여 아름다운 초현실의 세계를 작품에 옮겨 시선을 머무르게 한다.

- 작품 문의 : 051-757-1114

paradise hotel #B1, 296,Haeundaehaebyeon-ro, Haeundae-gu, Busan 48099, Korea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96, 파라다이스 호텔 신관 B1 TEL 051.757.1114 | FAX 051.757.1114 | E-MAIL gallerymare@naver.com

 

COPYRIGHT ⓒ 2014 GALLERY MARE Inc. ALL RIGHT RESERVED

ALL IMAGES CANNOT BE COPIED WIT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