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ing'展

2018.6.1 - 6.17

인간관계예 대한 심리와 소통을 부엉이의 이미지로 사용한 작가 한충석,

'핀 아티스트'로  불리는 지용작가의 내적성숙과 치유를 핀으로 작업한 작품,

​두 작가의 작품이 우리에게 선물할 힐링의 6월 전시.

paradise hotel #B1, 296,Haeundaehaebyeon-ro, Haeundae-gu, Busan 48099, Korea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96, 파라다이스 호텔 신관 B1 TEL 051.757.1114 | FAX 051.757.1114 | E-MAIL gallerymare@naver.com

 

COPYRIGHT ⓒ 2014 GALLERY MARE Inc. ALL RIGHT RESERVED

ALL IMAGES CANNOT BE COPIED WIT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