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련 개인전

2017.9.1 - 9.10

'비현실적인 상황'

 

간혹은, 아니 자주

나는 내가 이 거대한 우주 속에 티끌조차 못 된다는 사실 앞에서 철저하게 작아진다.

물속에 뿌리를 내린 수생식물에 대해 부러움이 잠시 생겨나던 속 시끄럽던 여름 한낮에..

내가 티끌도 아니어서 아무것도 아니어서 무엇도 되지 않아서

그렇게 될 필요가 없어서

부딪히며 애쓰지 않아도 바람으로 햇빛으로 살 수 있지 않을까

세상의 잣대와는 상관없이 살 수 있지 않을까

그 식물들처럼 그렇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작가노트 中-

paradise hotel #B1, 296,Haeundaehaebyeon-ro, Haeundae-gu, Busan 48099, Korea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해운대해변로 296, 파라다이스 호텔 신관 B1 TEL 051.757.1114 | FAX 051.757.1114 | E-MAIL gallerymare@naver.com

 

COPYRIGHT ⓒ 2014 GALLERY MARE Inc. ALL RIGHT RESERVED

ALL IMAGES CANNOT BE COPIED WITOUT PERMISS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