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늬展 |KIM, HYUN-WOO & KIM, JIN-WOONG

2014 11.18 - 11.28

목늬의 가구에는 불문율이 있다
주어진 재료에 만족하지도 모자라지도 않게 딱 적당히 공간을 채워 넣는것.
우리나라에서는 옛부터 이것을 중도라 했고, 가구가 가진 비움과 여백의 맛은 세월이 흘러도 변하지 않으리라는 것을 믿는다.
목늬는 이러한 우리나라 자연주의 가구의 맥을 잇기를 원한다.